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구혜선으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한 심경을 전했다.

이진호는 7일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오늘(7일) 아침에 언론 보도를 통해 고소 소식을 접했다. 사전에 아무 연락 없이 갑작스럽게 저를 고소한다는 소식을 기사로 접하게 돼 당황했다”고 전했다.

이어 “특별히 지금 상황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 담담하게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이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날 오전 구혜선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 측은 “구헤선은 이진호가 개인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 동영상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반박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다”고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해당 반박 입장문에 따르면 영상에서 공개된 진술서는 원본과 내용이 일치하나 출처나 입수 경로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 더불어 해당 진술서가 명의인에 의해 작성되지 않은 것처럼 비춰졌으나 실제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연예부 기자 출신임을 스스로 강조하고 적극 이용하며 자신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구혜선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사실관계에 관한 명확한 확인이나 근거 없이 일방을 매도하고 인격까지 훼손하는 동영상을 제작하고 송출한 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영상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