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흥국의 차량 블랙박스가 공개됐다.

지난 6일 TV조선 ‘뉴스9’은 가수 김흥국의 사고 당시 차량 블랙박스를 공개했다.

지난달 24일 김흥국이 운전했던 차량 블랙박스에 따르면, 그는 빨간 신호등이 켜져 있는 상태에서 비보호 좌회전을 시도하다가 멈췄다. 그 와중에 오토바이 한 대가 빠른 속도로 김흥국의 차를 스치듯 지나갔다.

오토바이 차량은 노란불일 때, 김흥국은 빨간 불일 때 좌회전을 했다. 이로 인해 오토바이 운전자는 오른쪽 정강이가 찢어지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현재 오토바이 운전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김흥국을 뺑소니 등 혐의로 입건해 1차 조사를 마친 상태다. 김흥국은 경찰 조사에서 “정차한 차량을 오토바이가 치고 갔다. 오히려 내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또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고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며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 파일에는 “뺑소니 혐의가 적용됐을 때 최소 3500만 원이 들어간다. 저는 그 돈을 저한테 주셨으면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양측의 상반된 주장 속에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혐의 여부를 가릴 방칙이라고 전했다.

앞서 YTN은 김흥국이 서울 시내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불법 좌회전을 시도,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고 사고 수습을 하지 않은 채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그냥 가길래 나도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해서 넘어갔다”며 “오토바이 운전자가 병원도 안 갈 거라고 한다.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산다며 자기가 어렵고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한다”고 뺑소니 혐의를 부인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DB, TV조선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