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배우 함은정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레전드 짤에 대해 설명했다.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와 함께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함은정은 대하드라마 ‘토지’에서 여자 주인공의 몸종인 ‘봉순이’를 연기했던 아역 배우 시절을 회상했다. 함은정은 “봉순이라는 캐릭터가 시골 소녀에 몸종 역할이었다.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시커먼 분장만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함은정은 “아가씨 역할은 신세경 씨였는데, 뽀얗게 하고 볼 터치도 하고 했다. 그걸 보면서도 나는 ‘세경이는 아가씨고, 나는 몸종이니까 하지 않는 거야’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후 함은정의 어머니가 식당에서 ‘토지’ 모니터를 하는데 아주머니들이 ‘쟤는 진짜 촌스럽게 생겼다’라고 하는 소리를 듣고 속상해하셨다고.

함은정은 “나는 내가 예쁘지 않아야 된다는 철학이 있었다”라며 “억울한 게 몰입했을 뿐인데, 그 모습을 보고 몇 년 동안 ‘성형을 많이 했네’라고 말하더라. 이게 인터넷에서 ‘함딩요’라고 떠돌아다닌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함은정은 “눈을 더 동그랗게 떠도 됐었는데, 슬픈 장면이라 저렇게 한 것”이라며 “다른 사진을 보면 괜찮은데 저 사진만 돌아다니니 억울하다”라고 덧붙였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