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 측이 오토바이 뺑소니 혐의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6일 엑스포츠뉴스에 “김흥국 씨가 한강에 운동하러 나가면서 차를 가지고 나오셨다. 비보호 좌회전을 하려는데 오토바이가 와서 (김흥국 차의) 번호판을 쳤다고 하더라. 김흥국 씨도 만약 오토바이 운전자가 다쳤거나 하면 나가서 확인을 했을텐데 운전자가 그냥 갔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흥국 씨는 (사건 직후) 보험회사에 확인해달라고 요청을 했던 상태”라며 “이후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고소장이 와서 경찰서에서 연락이 와 조사를 마쳤다”고 덧붙였다.

6일 YTN은 김흥국이 지난달 24일 SUV차량을 몰고 정지신호에서 불법 좌회전을 하다 역시 신호를 위반한 채 직진하던 오토바이 운전자를 들이받은 뒤 사고를 수습하지 않은 채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충돌 뒤 쓰러진 30대 오토바이 운전자는 정강이가 찢어지는 등 전치 3주의 부상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양측의 주장이 대립하고 있는 상태에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기에, 조사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