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흡연 및 마스크 미착용으로 물의를 일으킨 임영웅이 논란이 일어난지 하루가 지나서야 직접 입을 열어 사과했다. 논란 직후 소속사 측의 빠른 사과와 적극적인 입장 표명이 있더라면 좋지 않았을까 아쉬움을 남긴다.

임영웅은 지난 5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팬분들에게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갖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하는데 부족했던 것 같다.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 속 깊이 새기겠다”고 전했다.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이하 뉴에라)도 임영웅을 둘러싼 일련의 논란들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해명했다.

먼저 실내 흡연과 관련해 소속사는 “임영웅이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사용해온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해왔다.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했다.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당시 스태프들과 임영웅이 있던 공간은 분장실로 헤어와 메이크업 작업 중인 상황이었다.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돼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이었다.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이 사회로부터 받는 사랑과 관심의 크기에 합당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족함이 있었다. 임영웅이 갖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들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고 사과했다.

또한 뉴에라는 이번 논란에 대해 늦게 대응한 배경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뉴에라 측은 “빠른 안내를 드렸어야 하나 방송 촬영이 오늘 새벽에 종료되어 상황 확인에 시간이 소요됐다”면서 “이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논란이 급속도로 퍼지는 상황에서 촬영이 끝나기 전까지 확인이 어려웠다는 뜻인지, 혹은 새벽까지 이어진 촬영 탓에 임영웅의 컨디션을 고려해 확인이 어려웠다는 뜻인지 명확한 설명 없이 “양해 부탁드린다”는 한 줄 문장으로 정리했다.

앞서 한 매체는 임영웅이 촬영 중인 건물 실내에서 흡연을 했다고 보도하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부분도 지적했다. 당시 그가 흡연을 한 건물은 금연 장소로 지정된 곳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건강하고 바른 청년 이미지로 국민적 사랑을 받아온 임영웅을 향한 대중의 배신감과 실망감은 크게 작용했다. 무엇보다 논란 이후 비난 여론이 거세지는 상황 속에서도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못하는 소속사 측의 늦장 대응은 화를 더욱 키웠다.

하루 만에 입을 연 임영웅과 소속사는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반성의 뜻을 보였다. 이에 상황은 일단락되는 분위기지만 승승장구하던 임영웅의 이미지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며 트로트계를 이끌어온 임영웅인 만큼 지금의 시련을 현명하게 이겨내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