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임영웅이 각종 논란들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임영웅의 실내 흡연 및 미착용 논란이 지난 4일 불거졌다. 당시 한 매체는 임영웅이 한 건물 내부에서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흡연하는 듯 보이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입장을 보류한 채 하루를 보냈다.

다음날인 5일, 소속사 측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덧붙여 “빠른 안내를 드렸어야 하지만 촬영이 새벽에 종료돼 상황 확인이 소요됐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임영웅은 당시 실내에서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 전자담배를 사용한 것이었다. 소속사 측은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이후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임영웅이 있던 공간은 분장실이다. 당시 헤어와 메이크업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촬영 중이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영웅 역시 직접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는 우선 팬들에 대한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제가 부족했다”고 자책했다.

덧붙여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 속 깊이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임영웅을 둘러싼 논란이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소속사 측의 늦장 대응에 대한 비난 여론은 계속되는 분위기다. 다만 임영웅의 실내 흡연과 마스크 미착용 문제가 논란으로 번지기에 앞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몰래 촬영하고, 상황에 대한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는 것이 과연 정당한지 생각해볼 문제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