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A가 마약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MBN은 서울 관악경찰서가 래퍼 A씨를 자택에서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복용한 것은 항정신성 의약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3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핸드폰이 고장났다”며 “문앞에서 누군가 괴롭힘을 주고 있다. 112에 스토킹 신고해달라. 무섭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본 팬의 신고로 A씨 자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해당 래퍼의 상태를 확인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래퍼 A씨의 SNS는 “누가 얼른 병원 데려가야 할 것 같다”며 그의 상태를 걱정하는 댓글이 다수 게재된 상태다.

A씨는 최근 소속된 동료 래퍼들과 갈등을 빚으며 마약성 의약품을 다량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다량의 의약품을 확보하고 투약하는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글 / 이슈퀸
사진 / MBN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