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스태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방송계에 비상이 걸렸다.

2일 한 매체는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킹’ 스태프 중 한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MBN 측은 해당 스태프의 밀접 접촉자를 비롯해 2, 3차 접촉자까지 검사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임을 밝히고, 먼저 검사를 진행한 다른 스태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 ‘보이스킹’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제작일정은 향후 검사 결과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라며 “사전 방역 작업은 철저히 진행했다. 확진자는 녹화 다음날인 1일(토)부터 발열증상을 보인것으로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지난 달 13일 방송을 시작한 ‘보이스킹’은 연예인 출연자 90명이 참가, 경연을 펼치는 대형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개인 방역 수칙 준수’라는 자막을 띄우면서도, 다인원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무대를 꾸몄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