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웹 예능으로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방송인 박나래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박나래가 웹 예능에서 한 성희롱 관련 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고발장 접수는 이달 국민문고를 통해 이뤄졌다.

고발인은 박나래를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로 수사를 요청했으며 경찰은 고발인 조사까지 마친 상태다.

경찰은 현재 유튜브에서 삭제된 영상을 제작사 측에 요청해 받은 상태로, 형사 처벌 가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박나래는 앞서 CJ ENM이 론칭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을 만지고 옷을 갈아입히는 모습을 공개했고 이 과정에서 수위 높은 행동과 거침없는 발언이 이어지면서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영상 제작진, 박나래 소속사, 헤이지니는 모두 사과의 뜻을 밝혔으며 ‘헤이나래’는 폐지됐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헤이나래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