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하늬가 영화 ‘외계+인’ 촬영을 마친 뒤 일상을 공개했다.

이하늬는 28일 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외계인 촬영도 쫑! 포스터도 쫑쫑! 다들 수고들 하셨어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들을 게재했다.

또한 해시 태그 형식으로 “쫑쫑쫑 거리고 샵 가서 오조 오백만 년만에 패디도 해 보고 발꼬락 슬리퍼도 신고 아이 싄나. 다들 굿데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이하늬는 카케색 셔츠·검정 팬츠 차림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최동훈 감독의 신작으로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염정아, 이하늬 등이 출연하는 ‘외계+인’은 지난 19일 촬영을 마쳤다.

사진 / 이하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