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조향기와 배우 신성록, 전동석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방송가과 공연계에 다시 코로나19 공포가 고개를 들고 있다.

28일 조향기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졌다. 조향기는 최근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CTS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출연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은 뒤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향기는 현재 JTBC 교양프로그램 ‘TV정보쇼 알짜왕'(이하 ‘알짜왕’)에 패널로 출연 중으로, 이날 조향기의 확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알짜왕’ 출연진과 제작진도 코로나19 검사에 나섰다.

이날 오후 ‘알짜왕’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출연진 및 제작진은 코로나 검사 후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조향기의 확진 판정에 따라 ‘알짜왕’의 MC인 박수홍과 박지윤 등도 현재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프로그램의 녹화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지난 주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던 신성록은 재검사 후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뮤지컬 ‘드라큘라’ 출연을 앞두고 연습 중이던 신성록은 지난 23일 함께 출연 예정인 뮤지컬 배우 손준호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진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4일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이었다.

하지만 자가격리 중 컨디션 이상을 느껴 보건 당국에 재검사를 요청했고,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신성록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신성록의 확진 여파로 그가 출연 중인 ‘집사부일체’ 향후 촬영 일정에도 관심이 모였다.

28일 ‘집사부일체’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신성록 씨가 ‘집사부일체’ 촬영 후에 확진자와 접촉했다. 출연진과 제작진에는 영향이 미치지 않았다”라고 밝히며 “당분간은 신성록을 제외하고 4인 체제로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신성록의 확진 소식 이후 손준호, 신성록과 ‘드라큘라’에 함께 출연 예정인 전동석도 재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28일 오후 소속사 빅보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전동석이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재검사 결과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팬텀’과 ‘드라큘라’에 함께 출연했던 손준호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던 전동석은 자가격리 중 몸의 이상을 느껴 재검사를 받았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치료에 돌입했다.

‘드라큘라’의 제작사 오디컴퍼니 측은 이날 공식 SNS를 통해 “뮤지컬 ‘드라큘라’ 연습 중인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돼 일부 인원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 및 자가격리 대상이 된 바 있다. 자가격리 중인 인원 중 추가적으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고 알렸다.

이어 “현재 확진 판정을 받은 4명은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했으며, 나머지 배우, 스태프들은 코로나19 재검사를 진행, 현재 시간 기준 검사 결과가 나온 인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검사 결과도 확인되는 대로 공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드라큘라’에 출연 예정인 김준수는 재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주 손준호와 박세리, 권혁수의 확진 소식이 전해진 데 이어 26일에는 변정수가 확진 판정을 받은 소식을 직접 알리기도 했다. 이날 조향기와 신성록 등의 코로나19 확진 판정까지, 방송가와 공연계가 다시 코로나19 공포에 떨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