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반인’ 재재가 사칭 계정에 경고했다.

재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부터 제 사칭을 하면서 연예인 및 연습생 분들 섭외를 하고 다니는 미친 사람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저는 카톡으로 섭외를 드리지 않습니다. 이 미친 사람을 조심하세요. 다음에 걸리면 욕으로 안 끝나고 고소 들어갑니다. 정신 차리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재재를 사칭한 인물이 가수 레이나에게 “SBS ‘문명특급’ 팀에서 MC를 맡고 있는 재재다. ‘숨듣명’ 코너에 섭외하려고 연락드린다”는 말을 건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레이나가 “어떻게 아시고 연락을 주셨냐”고 묻자 사칭 인물은 “주변 지인들한테 물어봐서 알게 됐다. 내가 또 슈스(슈퍼스타)”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재재는 SBS 웹예능 ‘문명특급’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tving ‘여고추리반’, JTBC ‘독립만세’ 등에 출연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재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