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계 아이돌’ 이찬원과 김희재의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더스타’ 매거진 5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이찬원과 김희재는 ‘SPRING PICNIC’을 주제로 청량미 넘치는 비주얼을 뽐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찬원과 김희재는 비눗방울이나 피크닉 바구니 등 소품을 활용하며 마치 팬들과 함께 떠나는 것처럼 봄 소풍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특히 화보 촬영장에서는 서로 장난을 치거나 포즈를 꾸준히 상의하는 등 완벽한 ‘절친’ 케미를 보였다는 후문.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찬원은 “편안하게 화보를 찍을 수 있었고 우리가 함께할 때만 볼 수 있는 케미가 나왔다”, 김희재는 “난 화보 마니아다. 화보를 찾아보며 패션 공부를 한다”라고 커버 화보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희재는 “신곡 ‘따라따라와’가 발매됐다. 언젠가는 몽환 섹시한 곡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기존 트로트에서 보지 못했던 뜨거운 섹시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설명했으며, 이찬원은 “최근에도 바쁘게 지냈다. 나의 신곡이 나온다면 많은 사람에게 힘이 되고 용기를 주는 트로트 곡일 것 같다. 트로트를 좋아하시는 분들부터 젊은 연령까지 모두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엄청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 달라”라고 최근 근황과 앨범 계획을 전했다.

자신들의 별명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묻는 질문에 이찬원은 “1년이 지나도 여전히 ‘찬또배기’다. 평생 내 기억과 인생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김희재는 “최근 ‘치명 섹시 트로트돌’로 불렸는데 무척 마음에 들었다”라고 답했다.

또래보다 성숙한 성격과 취향을 가진 이찬원.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 가치관에 가장 영향을 준 이를 묻자 “당연히 부모님이다. 내 가치관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분은 어머니다”라며 “부모님은 평생 자식들만 바라보며 오신 분들이라 젊었을 때부터 성숙하셨던 것 같다. 그걸 본받으며 자라서인지 내가 나중에 과연 ‘우리 부모님이 주신 만큼 자식들에게 사랑을 물려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라고 고백했다.

김희재에게 ‘트로트 신동’에서 아이돌 연습생, ‘미스터트롯’으로 다시 트로트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원래 트로트만 하고 싶었다. 하지만 주위에서 “넌 너무 어려”라는 말을 많이 했기에 아이돌 회사 오디션을 봤다. 내 마음속에는 오로지 트로트뿐이었다”라고 확고히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자신들의 인생을 한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이찬원은 “난 급행열차다.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앞만 보고 달렸던 것 같다. 이제는 완행열차를 타고 아름다운 풍경과 사람들을 바라보며 여유를 가지고 싶다”, 김희재는 “아직도 모르겠다. 스스로는 잘 버티며 살아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찬원과 김희재가 직접 그리고 꾸민 글씨가 담긴 피크닉 커버 화보와 친근하고 진솔한 인터뷰는 더스타 5월호(4월28일 발매)에서, 인터뷰와 애창곡 추천 리스트, 신조어 퀴즈 영상 등은 더스타 공식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더스타 5월호에는 드라마 ‘빈센조’에서 열연을 펼치는 배우 곽동연의 패션 화보와 톱스타 공유와 여진구 인터뷰, 약 50만 구독자를 가진 톱 뷰티 유튜버 퓨어디의 메이크업 화보 등 다양한 스타와 스타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사진 / ‘더스타’ 5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