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주인님’ 이민기 나나의 키스 1초 전이 포착됐다.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에서는 한비수(이민기 분)가 49일 후 이 세상에서 사라질 것이라는 시한폭탄 같은 비밀을 품고 있어 오주인(나나)을 향한 사랑이 더욱더 애틋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 28일 ‘오! 주인님’ 제작진은 한비수와 오주인의 행복한 순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한비수와 오주인은 햇살이 내리쬐는 기찻길 위에 마주 보고 서 있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서는 금방이라도 꿀이 떨어질 것처럼 넘치는 사랑이 느껴진다. 특히 한비수와 오주인은 닿을 듯 말 듯 밀착한 상태에서 서로를 꼭 끌어안고 있어 그림 같은 모습을 그려낸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한비수와 오주인이 곧 입을 맞출 것처럼 가까이 다가선 모습이라 설렘을 유발한다. 비록 한비수는 사랑에 위기가 닥쳤음을 알고 있지만 지금 두 사람이 느끼는 행복의 감정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해 보는 시청자들로 애틋함과 아련함을 자아낸다.

‘오! 주인님’ 제작진은 “28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한비수가 오주인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다시 한번 다잡게 될 것이다. 한비수와 오주인의 알콩달콩 로맨스도 폭발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의 예쁜 사랑, 이를 화면에 더욱 예쁘게 담아낼 이민기, 나나의 연기와 케미에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 주인님’은 28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사진 / 넘버쓰리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