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자신의 과거 사생활을 폭로한 누리꾼을 고소했다.

이현주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여백 측은 27일 엑스포츠뉴스에 “이현주에 대한 비방글을 작성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누리꾼 A씨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및 협박 혐의로 고소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을 DSP미디어 전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이현주의 과거 사생활이 담긴 내용의 수위 높은 폭로글을 남긴 바 있다.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논란으로 번지기도 했다.

한편 이현주는 에이프릴 데뷔 전부터 탈퇴 전까지 멤버들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DSP 측은 이현주가 일방적인 주장만 하고 있다며 법적 절차를 통해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