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광수가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하차한다.

27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이광수가 5월 24일 녹화를 마지막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다”라고 알렸다.

소속사는 “이광수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 이에 사고 이후부터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게 됐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이광수는 지난해 신호 위반 차량에 접촉 사고를 당해 발목 수술을 받았다.

이광수는 2010년에 ‘런닝맨’에 합류해 11년간 활약해왔다. ‘런닝맨’을 통해 국내는 물론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아시아 프린스’라는 별명도 얻었다.

다음은 이광수 소속사가 밝힌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킹콩 by 스타쉽입니다.

배우 이광수 씨가 오는 5월 24일(월) 녹화를 마지막으로 SBS <런닝맨>에서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광수 씨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이에 사고 이후부터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을 동고동락한 프로그램이기에 하차라는 결정을 하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추후 활동에서 더 좋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런닝맨>을 통해 이광수 씨에게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리며 이광수 씨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