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가 또 한 번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권민아는 2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잘 다니던 정신과에서 나보다 한참 어린 간호사에게 8개월 전 내게 화를 내고 분노하는 목소리를 들어가며 몇 차례 통화를 했다”며 “그 이후로 그 병원에 가지 못하고 8개월 만에 다시 연락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또 그 어린 간호사가 전화를 받았네. 오늘 3번째 통화 때 결국 나는 ‘이제 7번 참았으면 됐다. 더 이상 참고 사는거 안 하고 싶다. 선생님 때문에 못 가겠다’고 했더니 ‘아! 끊을게요’라고 했다”라고 덧붙이며 상대 간호사가 계속 전화를 끊으려 했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정신과에서, 그것도 간호사가 우울증이 심각한 환자에게 그렇게 대하나. 갑질을 왜 하는 건지, 당신 가족 중에 누군가가 우울증 환자인데 당신 같은 간호사한데 무시 받고, 신경질이란 신경질은 다 받고, 화풀이 대상이 그것도 한참 어린 사람한데 당하고 온다면 기분이 어떠실 것 같나”라며 분노했다.

그는 “치료를 받고 싶어 간 거지. 당신 화풀이 대상으로 간 거 아니다”라며 “본인 발로 퇴사를 한다고 했다. 당신은 자격 없다. 나가는 게 맞다고 저도 동의한다. 더 배우고 더 환자들을 생각하는 마음이 깊어진 다음에야 할 게 아니면 괜히 병원에 그리고 환자에게 피해도, 상처도 주지 마라”라고 전했다.

그러나 해당 글과는 관련 없는 악성 댓글이 계속해서 달리자 권민아는 또 다시 피투성이 자해 사진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왜 더럽나. 또 비위 상하나. 너네 한마디 한마디에 나는 이렇게 푼다”고 말했다.

이어 “아 자살쇼? 동정심 얻으려고 하는 짓거리라고 했지. 동정심이라도 줘봐봐. 정신병원 가보라고? 10년을 넘게 다녔다. 내가 왜 미쳤는데. 너네가 나로 살아보길 했나, 뭘 안다고 맨날 짓밟고 찢는데. 열심히 살았고 바보 같이 살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해당 사진에 누리꾼들은 “얼마나 힘들면”, “주위에 누가 있어줬으면 좋겠다”, “민아야 응원해” 등의 응원 물결을 이어갔다.

앞서 지난 4월 4일에도 권민아는 장문의 글을 통해 “너무 혼란스러운데 버팀목이 없지 않냐. 결국 또 내 손목에 풀었지… 행복한 적이 단 한번도 없었기에 그냥 평범한 하루라도 살아보고 싶다”라며 불안한 심경을 내보인 바 있다.

권민아는 지난해 7월 그룹 AOA 활동 당시 왕따, 괴롭힘 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에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듯한 글과 사진으로 대중들의 우려를 샀다.

논란이 계속되자 권민아는 27일 오전,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해 9월, 소속사였던 우리액터스와 전속 계약을 해지한 이후 뷰티 사업에 도전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권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