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에 대해 전 남편 조영남의 발언이 비판을 받고 있다.

조영남은 26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수상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남들이 보기에 내가 (윤여정을) 언급하는 게 안 좋다고 하고 부정적으로 보기도 해 조심스러운 것도 사실이다. 나는 그냥 축하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이 일(윤여정 수상)이 바람 피우는 남자들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 아니겠나. 바람 피운 당사자인 나는 앞으로 더 조심(자중)해야지”라고 이 매체에 밝혔다.

또한 “지난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수상에 이어 윤여정 배우의 수상까지, 이제 한국 문화가 아시아권 문화를 선도한다는 의미 아니겠나”며 “이 점에 대해 너무 뿌듯하고 언젠가 이런 날이 올 줄 알았고 정말 대단하며 우리가 이렇게 멋진 나라에 살고 있다는 긍지를 느낄 일”이라고 밝혔다

조영남은 윤여정과 1974년 결혼해 미국에서 결혼 생활을 했으며, 한국으로 돌아온 뒤 1987년 이혼했다.

대중은 기쁜 소식이 전해진 와중에 과거사가 언급된 것이 불편하다는 반응이다.

그의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자의식 과잉”, “누가 자꾸 마이크를 대주나”, “언급을 안하는 게 진정한 축하”, “바람피운 게 자랑인가 왜 계속 언급해”, “좋은 날 입털어 재를 뿌린다”, “윤여정님은 본인을 위해서 열심히 하는 거지 남에게 한 방을 날리기 위해 상을 받은 게 아니에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 미국 LA 시내 유니온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 등에서 개최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마리아 바카로바(‘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아만다 사이프리드(‘맹크’),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와 함께 노미네이트 된 윤여정은 ‘미나리’로 이변 없는 여우조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시상자로 나선 브래드 피트는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윤여정을 호명했고, 윤여정은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과 출연진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며 “우리는 한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 정이삭 감독이 없이 나는 여기 있을 수 없었다. 정말 많이 감사하고 있다”고 소감을 남겼다.

윤여정은 ‘미나리’에서 손주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하며 아카데미 시상식 전까지 유슈의 시상식에서 37관왕을 거머쥐면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수상을 기대케 한 바 있다.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