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브래드 피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 난 개가 아니다”

윤여정이 한 외신 기자의 황당한 질문을 받고 이와 같이 답했다.

야후 엔터테인먼트 케빈 폴로위 특파원은 26일(이하 한국 시간) 자신의 SNS 트위터에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이 아카데미 상 여우조연상 수상 뒤 백스테이지에서 취재진과 만난 상황을 전했다.

그는 “백스테이지에서 누군가가 윤여정에게 백스테이지에서 ‘브래트 피트에게서 어떤 냄새가 났느냐’고 물었다”며, 윤여정이 “나는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 나는 개가 아니다”라 답했다고 전했다.

케빈 폴로위는 또한 “오늘은 대체로 끔찍한 밤이었다”며 수상작들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면서도 “여왕 윤여정에게 이슬물(마운틴 듀)를 들어올릴 수 있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케빈 폴로위의 글에 네티즌들은 “불필요하고 멍청한 질문”, “여왕이 멍청한 질문을 끝낸 방법”, “오스카 상을 받은 배우에게 브래드 피트 냄새를 묻다니”, “서양 연예 미디어는 정말 민망하고 창피하다”, “미개하다. 불필요한 질문에 고상하고 영리하게 답했다”, “훌륭한 대답. 누가 다른 사람을 킁킁거리며 돌아다니겠느냐”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6일 미국 LA 시내 유니온 스테이션과 돌비 극장 등에서 개최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마리아 바카로바(‘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아만다 사이프리드(‘맹크’),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와 함께 노미네이트 된 윤여정은 ‘미나리’로 이변 없는 여우조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시상자로 나선 브래드 피트는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윤여정을 호명했고, 윤여정은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과 출연진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며 “우리는 한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 정이삭 감독이 없이 나는 여기 있을 수 없었다. 정말 많이 감사하고 있다”고 소감을 남겼다.

윤여정은 ‘미나리’에서 손주를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하며 아카데미 시상식 전까지 유슈의 시상식에서 37관왕을 거머쥐면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의 수상을 기대케 한 바 있다.

‘오스카상’이라고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케빈 폴로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