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주한 벨기에 대사 아내 사건과 관련해 대신 사과했다.

줄리안 퀸타르트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이번에 정말로 벨기에 사람으로 창피한 일이 생겼다. 생겨서 안 되는 일이 생겼다.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을 쓰면 안 되고 대사님의 부인이라면 더더욱 더 안 됐었다고 생각한다. 일이 생길 때 상황 대처하는 것도 중요한데 사과문을 늦게 올렸고, 마지막에 (끝) 적혀있는 거 보고 한숨만 쉬었다”라며 장문을 올렸다.

줄리안은 “지금 벨기에 뉴스에 보도되고 있어서 우리 부모님한테 전화와서 이게 무슨일이냐고 물어봤다. 벨기에 매체의 댓글을 보면 말이 되냐, 창피하다 등의 비판과 벨기에 이미지를 안 좋게 만들어서 책임져야 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벨기에 국민으로서 벨기에 국민들을 대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아내 A씨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의 한 옷가게에서 자신의 옷을 들춰보며 구매 여부를 확인한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논란이 커지자 전날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성명을 내고 “주한 벨기에 대사는 지난 4월 9일 벌어진 그의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의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부인이 현재 뇌졸중으로 인해 입원 치료를 받고 있어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다. 부인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경찰 조사에 협조하여 이번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대사관 측에 출석요구서를 보냈지만 A씨 측은 면책특권을 앞세워 응하지 않았다.

이후 벨기에 대사관은 “중국인이 뺨을 때리니까 너희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우는 모습이 즐겁다”라며 한국인을 조롱하는 SNS 댓글에 ‘웃겨요’ 버튼을 누른 것이 확인돼 논란이 됐다.

다음은 줄리안 퀸타르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이번에 정말로 벨기에 사람으로 창피한 일이 생겼습니다. 생겨서 안 되는 일이 생겼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을 쓰면 안 되고 대사님의 부인이라면 더더욱 더 안됐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일이 생길 때 상황 대처하는 것도 중요한데 사과문을 늦게 올렸고, 마지막에 (끝) 적혀있는 거 보고 한숨만 쉬었습니다.

CCTV없었다면 그냥 이 일이 넘어가지 않았을까를 생각하면서 공개 되서 천만다행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제가 벨기에인 이지만 벨기에 대사관이나 대사님을 대변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처음에 뉴스에 보도 됐을때 어떻게 대응할까 지켜 보고 있었는데 지켜보다가 저도 열 받고 글 남겨야겠다는 결심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벨기에뉴스에 보도 되고 있어서 우리 부모님한테 전화와서 이게 무슨일이냐고 물어봤습니다. 벨기에 매체에 댓글 보면 말이되냐, 창피하다, 등의 비판과 벨기에 이미지를 안좋게 만들어서 책임져야 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입니다.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벨기에국민으로서 벨기에국민들을 대변하여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I really want to show my apology to the victim and her family for the incident involving our Ambassador’s wife. Violence should never be the answer and even more coming from someone married to a diplomat.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줄리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