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의 소신 있는 발언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용준형은 22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내가 싫다면 팔로잉을 멈추고 날 보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용준형은 카메라 렌즈 정면을 슬픈 표정으로 응시하는 모습이다.

용준형은 “당신의 하루를 아름다운 장면들로 채우길 바래요. 사랑합니다. 사랑합시다”라고 덧붙였다.

게시글과 사진은 자신의 SNS에 악플이 달리는 것에 대해 완곡히 항의하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용준형은 게시물을 올리고 시간 뒤 사진만 남긴 채 글은 삭제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진 커뮤니티 더쿠에는 용준형의 글에 대해 갑론을박이 일었다. 그가 과거 불법 성관계 영상 공유 사건과 연루된 바 있기 때문.

해당 커뮤니티 네티즌들은 “맞는 말이긴 하다”, “방송 활동도 안 하고 있는데 저 정도 말은 할 수도 있지”라며 옹호하는가 하면 “저 얘기를 본인이 한다고?”, “맞는 말이긴 하지만 자숙했으면 좋겠다”며 부정적인 반응도 보였다.

한편 용준형은 과거 정준영이 카카오톡 불법 성관계 영상 유출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함께 논란이 된 바 있다. 정준영이 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영상을 공유했을 때, 용준형 역시 이 대화방에 있었다는 것.

이에 용준형은 사실을 시인했으며 이후 그룹 하이라이트에서도 탈퇴했다. 그리고 1개월 뒤 군입대했다.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그는 공익으로 편입했으며 지난달 소집해제 했다.

글 / 이슈퀸
사진 / 용준형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