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출신 정일훈이 상습 마약 흡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양철한)는 22일 오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일훈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정일훈은 지인 6명과 함께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161회에 걸쳐 약 1억 3000만원 상당의 대마초를 매수해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정일훈의 법률대리인 측은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일훈과 함께 기소된 또 다른 피고인들도 혐의를 인정했으며, 이들 중 1명은 방조 혐의로 넘겨졌다.

정일훈 또한 직접 발언 기회에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정말 죄송하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정일훈은 공판 전인 지난 15일,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하며 반성의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정일훈이 마약 혐의로 적발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바른 생활 사나이’ 이미지가 강했던 정일훈은 이미 2020년 초 경찰 수사 과정에서 혐의가 적발됐고, 7월에는 이미 대마초 상습 흡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었기 때문.

또한 5월 사회복무요원으로 입대한 정일훈이 도피성 입대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며 논란을 빚었다. 당시 경찰은 공범들의 진술과 계좌 추적을 토대로 정일훈이 4~5년 전부터 지난 해까지 지인들과 대마초를 흡입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팬들은 정일훈 퇴출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고,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문을 통해 “엄중히 받아들여 신중한 논의 끝에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칠 수 없다는 본인의 의견을 존중해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후 비투비는 6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갔으나, 몇몇 멤버가 정일훈이 탈퇴하기 전 멤버 수인 ‘7’을 뜻하는 제스처를 하거나 “보고 있나” 등을 외치는 등, 정일훈을 옹호하는 듯한 언행으로 대중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달라지는 건 없다. 정일훈은 약 4년간 161회의 마약 흡입을 했고 법을 위반했다. 팬들의 믿음을 저버렸고, 그룹의 미래를 불투명하게 했다.

한편, 정일훈 혐의와 관련한 2차 공판은 오는 5월 20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