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함소원의 숙명여대 차석 입학이 거짓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 게재된 영상에서 이진호는 함소원의 무용과 차석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이진호는 “함소원 씨의 숙대 무용과 차석 의혹에 대해 다루려고 한다”며 “함소원 씨는 2019년 4월 KBS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처음으로 숙대 차석입학에 대해 언급한다. 흥미로운 사실은 그 전까지는 숙대 차석 입학에 대한 언급을 한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진호는 “함소원 씨가 숙대 무용과에 입학한 것은 사실이다”라며 “함소원이 지난 2001년 장기 휴학으로 인해 제적 처리를 당해 큰 논란이 됐다. 당시 숙대 측에서 함소원 씨가 95학번이라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확인해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문제가 되는 점은 함소원 씨가 정말로 95년도에 숙대 무용과에 차석으로 입학했는지다”라며 “2017년 tvN ‘택시’에서 함소원 씨는 ‘제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97년도 미스 태평양으로 선발됐다. 숙대 무용과 1학년에 들어가 (미스코리아에) 도전했다. 대학에 들어가자마자 도전했다’고 한다”고 방송 출연 당시 그가 했다는 말을 읊었다.

이어 이진호는 “95학번이라 1학년 때 지원했다면 95년에 미스 태평양이 돼야한다. 그런데 함소원 씨는 97년도 1학년 때 했다고 한다. 함소원 씨 말이 사실이기 위해서는 한 가지 가능성밖에 존재하지 않는다”며 “함소원이 편입생인 경우”라고 말했다. 그는 “통상적으로 편입생들은 3학년에 편입한다. 97년도에 편입을 하더라도 입학 원년 학번을 받는다. 97학년도에 편입하면 95학번을 받게 되는 것”이라며 “함소원 씨가 편입생으로 알고 있다는 제보를 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했던 시부모 별장, 신혼집, 목소리 대역 등이 조작 됐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아내의 맛’ 측과 함소원은 모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인정했고, 프로그램은 폐지됐다. 지난 19일에는 함소원이 팬들을 통해 여론 조작을 펼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함소원은 엑스포츠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다.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여기에 ‘숙대 차석 입학 거짓말’ 의혹까지 더해진 가운데, 함소원이 직접 입을 열고 여러 의혹을 씻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