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하늘이 미담으로 또 한 번 ‘라디오스타’를 찢는다.

군 시절 후임이었던 조권을 위해 쓴 ‘군부대 사용설명서’ 작성기가 공개됐다. 명불허전 ‘미담 자판기’ 매력을 자랑한 강하늘은 심지어 하늘만큼 넓은 이해심으로 해커의 마음까지 헤아리는 일화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미담으로 또 라스 찢은 강하늘’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선공개 된 영상에서 강하늘은 넓은 이해심으로 해커의 마음을 헤아렸다.

개인 SNS 계정을 해킹당했었다는 강하늘은 “이미 벌어진 일이지 않나. 화를 내 봤자 내 손해다”라고 명언을 쏟아냈다. 이어 당시 어렵사리 비밀번호를 찾은 뒤 “‘비밀번호가 생각 안 날까 봐 내공 좋은 해커분께서 해킹해준 것 같다’라고 글을 올렸다”라고 설명했다.

하다 하다 해커의 마음까지 헤아리는 미담에 MC들이 “정말 설마 했다!”며 놀라자 강하늘은 “감사하는 마음으로 쓴 건 아니다”라며 “어떤 일에는 다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비밀번호도 더 강한 거로 바꿨다. 그러나 얼마 못 가 새로 만든 비밀번호를 까먹어 SNS 계정을 지웠다”라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강하늘은 군 시절 후임이었던 조권을 위해 ‘군부대 사용설명서’를 담은 손편지를 썼다고도 전했다. 강하늘은 “편지를 길게 쓴 건 아니다”라고 겸손해하며 “식당 가는 길과 생활관 주변 설명을 담았다”라고 밝혔다.

손편지에 조권과 함께 생활할 동료들의 특징을 소개하는 내용도 적었다고 덧붙여 모두의 놀라움을 샀다.

강하늘의 훈내 진동 미담에 김구라는 “조권를 위해 쓴 거야?”라며 되물었고, 유세윤은 “이건 진짜 미담이다. 감동적이다”라고 감탄해 시선을 끌었다.

돌아온 ‘미담 자판기’ 강하늘의 이야기는 2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