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22년 동반 입대해 군 복무를 할 것이라고 증권가가 예상했다.

리딩투자증권 유성만 애널리스트는 21일 하이브(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보고서에서 “2022년 중순까지는 BTS 멤버들의 동반입대가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입대 전 사전 제작 효과로 실제 공맥은 만 1년 수준”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BTS는 ‘비틀즈와 마이클잭슨 레벨의 월드스타’라서 군 복무 후에도 지속적인 흥행과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유 애널리스트는 “하이브가 BTS의 군입대 공백을 메꿔줄 탄탄한 국내 및 글로벌 아티스트 라인업을 갖췄다”고 분석했다.

‘세븐틴’에 대해 “‘빅뱅-EXO-BTS’로 이어지는 K-POP 남자 아이돌의 계보를 이을 그룹”으로 소개했으며, “‘뉴이스트&TXT&엔하이픈’ 및 걸그룹 ‘여자친구’의 국내 라인업을 보유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스타인 ‘저스틴 비버&아리아나 그란데’도 합류한 가운데, 올해 3분기부터 2022년까지 최소 5개의 남녀 신인 아이돌 데뷔 라인업이 탄탄하게 갖춰졌다”고 덧붙였다.

그밖에 “하이브가 위버스를 통한 글로벌 엔터플랫폼으로 도약& 엔터산업내 절대적 지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하이브(구: 빅히트)소속 아티스트 관련 비즈니스에 ‘블랙핑크’를 비롯한 YG 엔터 소속 아티스트들의 입접 효과를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 ‘저스틴 비버&아리아나 그란데’를 필두로 글로벌 아티스트들도 기존 ‘음원&음반&소규모 MD’에 국한된 수익구조를 확장시키기 위해 위버스에 입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