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노엘(장용준)이 1인 레이블을 설립하며 음주운전 교통사고 이후 복귀 계획을 밝힌 가운데, 라이브 방송에서 막말을 쏟아내 또 논란에 휩싸였다.

노엘(장용준)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열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노엘(장용준)은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차트인은 당연히 한다. 100위 안에 들어본 적이 많아서 감흥이 많다. 10위 안에 들면 금연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새 앨범 발매 후 대중의 부정적 반응에 대한 생각을 묻자 “저는 댓글을 안 본다. 그 사람들은 나름대로 열심히 살겠죠. 신경 쓰지 않는다. 저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이다. ‘대깨문’은 사람이 아니라 벌레들이다”고 말했다.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노엘(장용준)에게 지인은 깜짝 놀라 “그런 말 해도 되냐”고 물었다. 노엘(장용준)은 “무슨 상관이냐”고 대꾸했다.

또 노엘(장용준)은 “우리 아빠한테 DM 좀 그만 보내라. 아빠한테 엄청 보낸다고 하더라”고 당부했다. 이에 지인이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고 말하자 노엘(장용준)은 “그래”라고 동의했다.

이어 “여러분들보다 제가 아빠를 자주 못 본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노엘(장용준)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로도 유명하다. 자신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향해 ‘대깨문’이라고 표현하며 “사람이 아닌 벌레”라고 말한 노엘(장용준)의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노엘(장용준)은 지난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했다. 당시 그는 미성년자 시절 성매매 시도한 사실이 드러나는 등 사생활 논란으로 자진하차했다.

또 2019년에는 음주운전을 하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혐의 등으로 재편에 넘겨졌고,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게다가 지난 2월에는 부산에서 폭행 시비가 붙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노엘(장용준)은 폭행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까지 받은 바 있다.

이 가운데, 노엘(장용준)은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 설립을 알리며 새 앨범 발매 계획을 밝혔다. 끊이지 않는 논란과 구설 속 새출발을 알린 그가 여전히 막말 논란에 휩싸인 채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 아쉬움을 남긴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