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뮤지션 창모가 맞춤법을 틀렸다는 지적에 과민한 반응을 보였다.

창모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등래퍼4’ 이승훈(트레이더 엘,TRADE L)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며 “시청률 올릴라고 하는게 아니라 이미 본 나조차도 기대되서 그럼”이라고 적었다.

글 중 ‘기대되서’는 ‘기대돼서’로 적는 것이 올바른 맞춤법이다.

이에 대한 DM(다이렉트 메시지)가 다수 전달되자 창모는 “되 돼 의미만 전달하면 된 건데 대체 그게 왜? 그만 좀 해. 한 글자 보지 말고, 내 메시지를 보라고”라며 반문했다.

이어 “논쟁하고 싶지 않으니까, 내가 맞춤법 못맞추면 팔로우 끊어라 그냥. 이런 거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애들 보면 X나 어이없는데 X나 사소해서 더 빡침”이라고 욕설을 섞어 화를 냈다.

창모는 그럼에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확실하게 말하자면, 연예인들보곤 이거 참으라 그래. 난 아냐. 난 음악하고 돈만 많은 시민이니까 감정낭비 신경 끄세요 이런 X소리좀 하지마”라고 덧붙였다.

그의 감정적인 대응에 반발하는 DM이 빗발치자 창모는 “나중엔 돼가 되가 되고 되가 돼가 돼는 그런 변화가 올 수도 있다”라고 적었다가 “내가 전국구로 유명해진 후 5년 동안 들으며 참다 참다 말하는데, 대체 되랑 돼가 인생에서 어떤 부분을 그렇게 크게 차지하는지 설명 좀 해달라”고 하소연했다.

결국 창모는 “옙 너네 똑똑하고 저 무식합니다 ~ 끝”이라는 글을 마지막으로 남겼다.

힙합 마니아들은 이와 같은 창모의 대응은 음악인으로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같은 사례에 대해 즉시 사과한 이센스의 대응과 비견되고 있다.

지난 1월 래퍼 이센스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마샬 안되요”라는 글을 올렸다가, 팬들로부터 맞춤법이 틀렸다는 지적을 받고 “가사 쓰는 사람인데 죄송합니다. 세종대왕님”이라고 사과한 바 있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이센스·창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