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손승연이 뮤지컬 공연 관람 매너에 대한 소신 발언을 했다.

16일 손승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글을 게재했다.

손승연은 글을 통해 “오늘 무대를 바라보고 오른쪽 끝에 앉으신 분 어머님이셨는데, 핸드폰을 계속 보시더라”며 “핸드폰은 정말 최악이다. 종종 벨소리가 들릴 때도 있는데 그것은 배우들에게도 관객분들께도 민.폐. 그 자체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공연장은 어둡고 배우들의 대사 이외에 조용하기 때문에 불빛과 벨소리는 잘 보이고 잘 들린다. 생각보다 무대 위에선 많은게 보인다”며 “소중한 공연인 만큼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이라도 공연장 매너를 꼭 지켜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손승연은 뮤지컬 ‘위키드’에서 불의에 맞서는 강력한 마법의 재능을 지닌 초록 마녀 ‘엘파바’ 역에 옥주현과 공동 캐스팅 돼 열연 중이다.

다음은 손승연 글 전문.

오늘 무대를 바라보고 오른쪽 끝에 앉으신 분 2열인가 3열이셨고 어머님이셨는데, 핸드폰을 계속 보시더군요

웃긴 장면에서 웃음소리 또는 1막이 끝나고 난 후 함성은 그래도 이해가 됩니다. 얼마나 같이 박수치고 소리지르면서 공연을 관람하고 싶으시겠어요. 즐기기 위해 공연을 오는 건데

하지만 핸드폰은 정말 최악입니다. 종종 벨소리가 들릴 때도 있는데 그것은 배우들에게도 관객분들께도 민.폐. 그 자체입니다.

특히 공연장은 어둡고 배우들의 대사 이외에 조용하기 때문에 불빛과 벨소리는 잘 보이고 잘 들립니다. 생각보다 무대 위에선 많은게 보여요.

소중한 공연인 만큼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이라도 공연장 매너를 꼭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손승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