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예지를 둘러싼 여러 의혹이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유튜버 이진호가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채널에는 ‘야경꾼일지에서 생긴 일. 그녀의 가스라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직접적인 제보를 받았다”며 지난 2014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야경꾼일지’의 현장 스태프라 주장하는 제보자의 증언을 토대로 이야기를 전했다.

이진호는 “제보를 받고 또 다른 관계자에게 크로스 체크를 했다”며 과거 일어났던 유노윤호와 서예지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그는 “(당시) 양 측은 열애설을 부인했다. 두 사람을 연인으로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당시 촬영장 상황을 말씀드리는 것 뿐이지 연인이라는 게 아니다”라면서도 “그런데 현장 스태프들이 본 유노윤호와 서예지의 관계는 달랐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야경꾼일지’ 시작할 당시만 해도 촬영장 분위기가 좋았다고 한다. 그런데 주연을 맡은 유노윤호가 점점 변해갔다고 한다. 점점 주위 사람들과 소통을 끊고 말을 잃어갔다더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현장 스태프가 유노윤호의 수정 메이크업을 해주는 상황이었다. 그전까지는 되게 잘 받다가 어느 날, 눈을 감고 팔을 뒤로 한 채 ‘빨리 끝내라’고 했다더라. ‘얼굴은 가급적 만지지 말라’는 말을 들은 스태프들도 있다고 한다”며 “의상을 만져주거나 입혀주는 과정에서 그전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던 유노윤호가 ‘내 몸에 손대지 말라’고 말하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 주위에 친근하고 잘하던 그게 180도 달라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이진호는 서예지와 유노윤호가 촬영 현장에서 차를 같이 세웠다며, “문을 열면 서로의 차로 이동할 수 있는 정도로 바짝 댔다고 한다. 그리고 유노윤호와 서예지가 함께 차량에 있는 모습도 굉장히 자주 포착됐다고 한다”는 말을 이어갔다.

서예지의 스태프 갑질 의혹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제보자에 따르면 서예지는 자신의 스태프가 다른 스태프들과 말을 섞는 것을 극도로 싫어했다고 한다. 그래서 서예지의 스태프들만 따로 외톨이처럼 지냈다더라”고 했다. 또한 그는 “두 사람이 차를 바짝 대는 순간에는 스태프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이 없어 촬영장 근처에 앉아서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며 유노윤호의 스태프는 다른 차에 가 있을 수 있었다고도 했다.

한편 서예지는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과의 문자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김정현이 ‘시간’ 출연 당시 애정신을 거부한 배경에는 서예지의 지시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이를 시작으로 서예지는 학력 위조,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고 서예지 측은 모든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