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 몰카 논란, 포토그래퍼 고소 의사 밝혀

그룹 에스파(aespa)의 윈터가 몰카 촬영을 당했다는 의혹을 소속사 측이 부인했다. 의혹 당사자는 “고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3월 10일 에스파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한 잡지 촬영 비하인드 신 영상에서 한 남성이 윈터의 뒤로 지나가면서 ‘몰카’ 촬영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부 팬들은 해당 영상에 등장하는 한 포토그래퍼의 휴대폰 카메라 어플이 켜져 있었으며, 윈터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수상하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해당 포토그래퍼가 SNS 등으로 큰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의혹 당사자는 방탄소년단, 엑소, 샤이니 등 다수 아이돌의 화보 사진을 찍은 업계에서 유명한 포토그래퍼 K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K씨는 관련된 루머 유포 또는 악플 작성자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14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고소합니다. 캡쳐자료는 (메일 계정)으로 부탁드립니다”는 짧은 글을 게재했다.

에스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도 K씨가 오해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엑스포츠뉴스에 “해당 영상에 등장한 분은 화보 촬영을 담당한 포토그래퍼로, 오해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윈터 역시 당시 즐겁게 화보 촬영에 임했고, 현장에서 불쾌하거나 오해할 상황은 없었다고 한다. 걱정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이상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스파는 지난해 11월 ‘블랙 맘바’로 데뷔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