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공서영이 남성 혐오적 단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을 해명하고 사과했다.

공서영은 15일 인스타그램에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습니다.(메갈이란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공서영은 “메갈이란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해명하며 사과했다.

공서영은 14일 민트 초코맛 아이스크림 출시 기사를 업로드하며, ‘힘죠’라는 표현을 썼다. 일부 누리꾼은 ‘힘죠’가 여성 중심 커뮤니티에서 주로 쓰는 남성 혐오적 단어라며 지적했다.

이에 공서영은 “제가 주의하겠습니다”라고 글을 다시 작성했다. 댓글을 통해 “우리 동네 베스킨라빈스 힘주라고 썼던건데 힘줘 라고 썼어야 맞는 것 같다. 죄송하다”라며 사과하기도 했다.

다음은 공서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습니다.(메갈이란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메갈이란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

힘내다: 어떤 일이 잘 마무리되거나 어떤 상황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더욱 마음과 힘을 다한다.
힘주다: 힘을 한곳으로 몰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는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공서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