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아이큐 147

김민아가 남다른 아이큐와 경력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인생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더원, 이필모, 파파금파, 김민아가 출연했다.

기상캐스터 출신인 김민아는 “교육대학교를 나와서 초등교육을 전공했다. 짧게 승무원을 했다가 방송을 하고 싶어서 케이블 아나운서, 게임 방송 진행 가리지 않고 다 했다”라고 남다른 경력을 밝혔다.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민아는 “많은 분들이 계실 때 말할 타이밍 잡는 게 어렵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이제 TV의 선은 어디인가 고민도 많아진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MC 김용만은 경험이 생기면 나아질 거라고 김민아를 응원했다.

음치, 몸치에 성대모사까지 못 한다고 밝힌 김민아는 “인도분이 두 분이나 계신다”라며 유튜브에서 독학한 인도 춤을 선보였다. 빈디까지 장착한 김민아는 몸치라는 주장과 다르게 인도 전통춤을 완벽하게 구사해 눈길을 끌었다.

박명수는 “김민아가 비공식적으로 아이큐가 140이 넘는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비공식’이라고 강조한 박명수는 “자기가 얘기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민아는 “20년 전, 초등학교 4학년 때 단체로 아이큐 검사를 했는데 147이 나왔다. 그 아이큐가 지금도 남아있는 지는 사실 모르겠다”라고 설명하며 “집에서 ‘대한외국인’ 볼 때는 ‘저걸 왜 못 맞혀’ 이러면서 본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김민아는 이필모가 ‘수학 전국 1등 출신’이라며 에이스로 꼽았다. 이필모는 “그때는 100점이면 다 1등이다”라며 사실이라고 밝혔다.

박명수의 예상대로 김민아는 10단계에 진출하며 활약했다. 김민아는 10단계 도전에 앞서 “올라온 김에 오라버니들에게 한우 선물 해드리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처음부터 엄청난 스피디로 놀라운 센스와 스피드를 보여준 김민아는 로이 알록과 마지막 문제를 남기고 “심장이 터질 것 같아서 문제가 들릴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마지막 문제 ‘팔만대장경’을 맞힌 김민아는 “제가 이과 출신이라 역사를 너무 모르는데 몇 개 아는 것 중에 하나가 팔만대장경이었다”라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