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예지가 전 연인인 ‘김정현 조종 논란에 이어 ‘스태프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온라인에 과거 스태프의 폭로가 게재된 가운데 5년을 함께 일했다는 스타일리스트 A씨가 ‘갑질 논란’을 부인하며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A씨는 14일 엑스포츠뉴스와의 통화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갑질 폭로 글’을 확인했다. 이후 댓글도 달았고, ‘서예지랑 오래 일했던 스텝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네이트판에 글도 작성했다. 인증을 요구해서 함께 찍은 사진도 여러 장 올렸다”며 운을 뗐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서예지와 5년을 함께 일했던 스태프라고 밝힌 A씨는 “제가 글을 쓴 이유는 ‘갑질 폭로’라면서 올라왔던 내용이 사실과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옆에서 봤을 때 예지 씨는 스태프들에게 예의를 중요시했던 사람이었다. 자취하는 (스태프) 동생들이 있으면 혼자 살면 못 챙겨 먹는다면서 이런저런 식품을 사서 보내서 챙겼고, 저희 부모님에게도 자주 인사를 드리며 안부를 물었다”고 밝혔다.

이어 “5년을 예지 씨와 일을 했다. 매니저들이 바뀐 적은 있지만 함께 일했던 스타일리스트는 저를 포함해 거의 변동이 없었다. 그만큼 오래 봤다. (폭로 글이 맞다면) 제가 어떻게 그런 사람과 어떻게 오래 일을 할 수 있었겠나. 예지 씨는 한 번 정을 주면 부족함이 있더라도 끝까지 같이 가자는 스타일이다. 원래 낯을 많이 가리고 조심스러운 성격이라 다른 스태프들과 말을 많이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정체가 드러날 것을 각오하면서도 인터뷰에 응한 건 서예지의 모든 부분을 안 좋은 쪽으로 몰아가는 현 상황이 안타깝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A씨는 “지금 같이 일하지 않지만 오래 일했던 사람으로서, 또한 (폭로 글의 시점에) 함께 일했던 사람으로서 (대중들에게) 아니라고 오해를 풀어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털어놨다.

14일 새벽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서예지와 몇 년을 같이 일했다’는 작성자 B씨는 “(서예지가) 일하면서 욕은 기본이고, 차에서 항상 흡연을 하고 담배 심부름까지 시켰다. 또 작은 실수 하나 했다고 면전에 담배 연기 뿜으면서 혼내고 화장실 갈 때 제가 내리는데 바로 안 따라왔다고 밥 먹는데 쌍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항상 자기는 배우라 감정으로 일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저희한테 자기한테 다 맞춰줘야 한다는 말을 항상 입에 달고 살았다”며 “감정으로 일하는 서예지씨만 사람인가요? 저희는 개돼지인가요?”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또한 서예지가 ‘일을 못하게 할 수도 있다’는 식의 협박성 발언도 했다고 폭로했다. B씨는 2017년 1월 출연한 SBS 파워FM ‘씨네타운’ 큐시트와 서예지의 친필 사인을 증거로 제출했다.

한편 서예지는 지난 12일 한 매체에 의해 2018년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이 여배우와 애정신을 찍지 못하도록 ‘조종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학력 위조, 학교 폭력, 유명 PD와의 염문설 등 과거 발언과 사건들이 재조명되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1990년 생인 서예지는 2013년 tvN 시트콤 ‘감자별 2013QR3’로 데뷔했다. 드라마 ‘야경꾼 일지’, ”슈퍼대디 열’, ‘라스트’, ‘무림학교’, ‘화랑’, 구해줘’, ‘무법 변호사’,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과 영화 ‘다른 길이 있다’, ‘기억을 만나다’, ‘암전’, ‘양자물리학’ 등에 출연했다. 오는 21일 김강우와 함께 출연한 ‘내일의 기억’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온라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