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예지가 여러 논란 속에 SNS 게시물을 삭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서예지는 현재 SNS 계정을 운영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예지는 12일, 배우 김정현과 관련한 논란에 휩싸였다. 김정현이 과거 MBC ‘시간’에서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한 것이, 사실은 당시 연인 관계였던 서예지에 의한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은 서예지의 요구대로 ‘시간’ 대본 속 스킨십 장면을 모두 거부했으며, 촬영 현장에서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땐 구토 연기를 하기도 했다고. ‘시간’ 제작발표회에서부터 태도 논란에 휩싸였던 김정현은 결국 방송 도중 하차한 바 있다.

어마어마한 의혹이 제기됐지만, 김정현 측과 서예지 측 모두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러한 가운데 서예지가 논란 이후 SNS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하지만 이날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서예지는 SNS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 않다. 한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서예지의 계정으로 알려진 SNS는 서예지의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예지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2일 늦은 시각 ‘내일의 기억’ 측은 “서예지가 내일(13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불참하게 됐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