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과 일본인 남자친구 일평 커플이 한국의 대형 백화점을 둘러본 후기를 전했다.

이세영이 일본인 남자친구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는 지난 10일 “한국 초대형 백화점에 처음 간 일본인 남자친구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과 함께 이세영은 “일평씨의 반응이 어땠나요? 사실 저도 놀랐어요. 볼거리, 먹거리가 너무 많더라고요. 여러분도 한 번 꼭 가보세요”라고 추천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세영은 영상에서 “오늘은 한국에서 유명한 백화점을 둘러보면서 여러가지 보여드리겠다. 지금부터 가보시죠. 한국 백화점”이라고 소개했다.

백화점 내부로 들어온 이세영은 넓은 규모에 깜짝 놀랐다. 이세영은 “왜 이렇게 넓냐. 길이 다 넓다. 대박이다”고 감탄했다.

이세영 커플은 가장 먼저 지하 2층으로 향했다. 생활용품 매장으로 향한 이세영은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구경하며 놀라워했다. 두 사람은 넥밴드 휴대용 선풍기를 들고서 모델 포즈도 취해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세영은 남자친구가 선풍기에 대한 자랑을 계속 늘어놓자 “왜 나한테 그러냐?”고 물었고, 남자친구는 해맑은 얼굴로 “사줄테야?”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일평은 “이건 내가 사줄게”라고 제안했고, 이세영은 “카드 내놓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테마파크를 연상케 하는 식당 매장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이세영은 식당가 이곳저곳을 둘러보며 거듭 감탄했다. 공원에 온 것 같이 새 소리도 들리고, 사람들은 여유롭게 자리를 잡고 앉아 와인을 마시기도 했다. 한참 고민하던 두 사람은 버거를 선택, 백화점을 둘러보며 지친 에너지를 충전했다.

이들은 다시 지하로 향해 구경을 이어갔다. 이세영은 “진짜 뭐 많다”면서 백화점 이곳저곳을 둘러봤다. 이세영은 남자친구에게 “한국 백화점 어떠냐”고 물었고, 일평은 “유원지 같다. 일본의 몰 같다. 이렇게 사람이 많으면 서로 부딪히기도 하는데 길이 넓으니까 이렇게 편하게 걷는다”고 만족스러워했다.

특히 일평은 드넓은 백화점 안에 곳곳 자리잡은 식당에 놀라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일평은 “여기도 먹을 곳”이라며 곳곳에 위치한 식당들을 가리키며 “점심 먹고 놀고 저녁까지 먹고 집에 가자”고 제안할 정도였다.

두 사람은 백화점을 모두 둘러본 뒤 소감을 전했다. 일평은 “일본하고 완전 다르다. 백화점 느낌은 아니었다. 재밌었다. 공원도 있고. 밤에 와도 좋을 것 같다”고 추천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사진 / 영평티비 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