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대중음악 시상식인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수상의 영예와 함께 압도적인 무대 퍼포먼스로 세계적인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 상을 받았다.

이날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소속사를 통해 “2013년 처음 팀을 이루었을 때 우리는 평범한 7명의 아이였다. 꿈이 있었지만 지금 여기 서 있게 될 거라고는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 2년 연속 수상이라니 정말 영광이다. 이 상은 전 세계 아미(ARMY)의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우리의 컴백 무대를 전 세계 팬들과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어 뜻깊었다”며 “객석의 많은 분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을 보내줘 최선을 다해 공연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특별한 경험을 선사해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무대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라이브 무대로 시상식을 장악했으며, 시상식에 참석한 많은 아티스트들과 팬들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한편, 투자은행(IB) 업계 분석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올해 예상 기업가치는 1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넷마블게임즈가 빅히트엔터 지분 일부를 매입할 때 평가받은 빅히트의 기업가치는 약 8,000억원이며 지난 4월 넷마블게임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분 25.7%를 2,014억에 사들였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