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폭로자 측과 진실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공식입장을 통해 “명백한 흠집내기다. 이미 같은 내용으로 박초롱에게도 협박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이어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나 A씨는 사실 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번복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박초롱과 동창이며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A씨와 나눈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는 이유 없이 박초롱에게 뺨을 맞았으며 그 무리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소속사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장난 전화 정도로 치부했다고 호소했다. 이후 지난 2월, 박초롱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고 박초롱이 가해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플레이엠 측은 “앞서 입장을 밝힌 대로, 저희 또한 증거자료를 바탕으로 엄중하게 이 사안에 대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재차 강경 대응할 것을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1일, 법무법인 원일을 통해 박초롱 관련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A씨에 대한 형사 고소장을 강남경찰서에 1차 접수한 바 있다.

지난 1일 박초롱 측은 “어린 시절 친구였던 김씨로부터 협박성 연락을 받았다”며, “김씨는 상대적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박초롱의 상황을 빌미로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닌 폭행과 사생활 등의 내용을 언론에 폭로하겠다는 협박과 함께 연예계 은퇴를 종용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소속사는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으며 어린 시절 친분을 존중해 만남 요청에 응하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A씨가 돌연 만남을 취소하거나 허위사실을 제보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A씨는 여러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초롱으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A씨는 박초롱이 학폭을 인정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이 있으며, 박초롱이 학폭 의혹에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A씨는 “금전적인 보상은 필요 없다”며 해당 의혹을 재반박할 경우 녹취록을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A씨 또한 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박초롱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박초롱 측과 A씨의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중들은 학교 폭력이라는 민감한 이슈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박초롱이 속한 에이핑크는 지난 2011년 가요계에 데뷔하며 수많은 히트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한 박초롱은 영화 ‘불량한 가족’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글 /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