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필립 미나 층간소음 논란

가수 류필립, 미나 부부가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문 작성에 이어 아랫집을 직접 찾아 사과했다. 이에 피해자 A씨 역시 사과를 받아들이고 추측성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류필립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필미나TV-류필립 미나’ 커뮤니티를 통해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류필립은 직접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고통을 호소한 A씨가 원치 않아한다며 “시간을 두고 용서가 되실때까지 마음을 표현하고 앞으로는 조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저희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습니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해명과 함께 사과를 전했다.

또 류필립은 “책임을 회피하려는 글이 아닌 진실된 사과를 드리고 싶은 마음을 이렇게라도 표현을 합니다”라며 아랫집의 피해를 이제서야 인지하게 된 자신이 부끄럽다고도 이야기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필립, 미나 부부의 아랫집 이웃이라고 밝힌 A씨가 “1년 내내 고통스러웠다”며 층간소음을 폭로했다.

특히 A씨는 “아기가 이제 갓 만 두 살이 넘었다. 윗집에서 밤늦게 노래를 부르고 고성방가를 할 때면 어렵게 재운 아기가 울면서 깬다. 가족 모두 너무 스트레스 받고 노이로제가 걸릴 지경”이라고 피해 사실을 전했다.

또 층간소음을 항의했을 당시 류필립과 미나가 “생업이니 이해해 달라”라는 말을 했다며 “당신들이 촬영이든 생업이든 이유로 층간소음을 일으킬 때 우리 가족은 밤늦게 울리는 쿵쾅 소리와 고성방가 소리에 우리 부부 뿐만 아니라 아기는 점점 힘들어하고 지쳐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류필립은 진정성 어린 사과문을 작성한 뒤 A씨를 직접 찾아가 또 한번의 사과를 전했다.

A씨는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출근시간 전 류필립에게 직접 사과를 받았다며 “앞으로는 조심하신다고 하셨으니 적어도 밤 시간대에는 꼭 그렇게 되었음 좋겠습니다. 저희도 최대한 주의하겠습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일로 더 이상의 추측성 비난이 윗집분들께 그만되었으면 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추가 입장을 전했다.

글에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침에 출근하려고 집문 밖을 나섰더니 윗집 남자분이 집 앞에 계셨다. 출근이 급하고 해서 얘기는 길게 못 했다. 사과하러 오셨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저희는 이번 일로 어떤 다른 이득을 취하고자 하는 사람들도 아니다. 어떤 분들이 금전적으로 뭘 바라는게 아니냐, 연예인 등쳐먹으려는거 아니냐고 말씀도 하시는데 저희는 그런 마음이 1도 없고 그런 걸로 먹고 살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진심 바라고 부탁드리는건 딱 이거 하나. 적어도 9~10시 이후 밤 시간대에는 다른 일반 공동주택에 사는 분들처럼 큰 소음으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조용히 생활하고 싶은 것 뿐”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낮 시간대에 들리는 쿵쿵 거리는 소음들은 본의 아니게 나는 경우도 많고, 저희도 아기를 키우다 보니 매트를 깔아놓은 곳 외에서 아기가 뛰면 타이르면서 아랫집에 죄송한 마음이 들고는 합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A씨는 “끝으로, 이번 일로 더 이상의 추측성 비난이 윗집 분들께 그만되었으면 한다. 이번 일로 인해 저희 층간소음 관련 이슈에 관심 가져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5일 오후 2시께 류필립-미나의 유튜브 채널 ‘필미나TV’는 업로드했던 영상 전체를 비공개 처리했다.

한편 미나와 류필립은 지난 2018년 결혼했다. 17세 연상연하 커플인 두 사람은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를 통해 결혼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 / 유튜브 ‘필미나TV’, 미나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