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파스타,원가,

‘골목식당’ 백종원이 길동 파스타집 파스타의 원가 계산을 했다.

31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31번째 골목인 강동구 길동 골목 세 번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파스타집 사장님에게 원가를 파악하고 있는지 물었다. 파스타집 사장님이 모른다고 하자 백종원은 일단 알리오 올리오로 원가에 대해 따져보자고 했다. 백종원은 처음 사오는 단위로 재료를 세팅하라고 했다. 다음 필요한 건 저울. 재료별로 무게를 재고, 계량한 재료로 1인분을 만들었다. 남은 재료들의 무게를 재면 1인분에 들어가는 양을 알 수 있다고.

하지만 사장님은 이해하지 못하고 갑자기 새 재료를 꺼냈다. 백종원은 “그걸 쓰면 뭐하러 저걸 재냐”라고 했다. 이어 완성된 알리오 올리오. 백종원은 “저번보다 더 맛있어졌는데?”라며 알리오 올리오에 들어간 재료를 가지고 계산을 시작했다.

판매가 10,800원으로 책정된 알리오 올리오의 재료 원가는 1,377원이었다. 김성주는 “재료 값이 약 10분의 1인 거다. 충격적이다”라고 했다. 백종원은 식자재 원가 비율이 10%가 조금 넘는 거다. 사장님이 바가지를 씌웠다는 게 아니라 몰랐던 거다”라고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사진 / SBS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