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도 광고 손절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진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대해 벌어진 광고주 불매 운동이 ‘철인왕후’로 까지 확산되는 조짐이다.

‘철인왕후’는 ‘조선구마사’의 박계옥 작가의 전작이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25일, 배우 신혜선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마스크 업체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철인왕후’의 역사 왜곡으로 인하여 모든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하여 착한 기업 위머스트엠의 대표이사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하여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 회사에서 생산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100% 국내생산 제품이며 ‘신혜선 마스크 모델’로 생산 중이던 1100만장의 마스크는 보류하여 여러분들의 의견을 검토한 후 생산 여부를 결정하는 등 의견 수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의 중심이 된 가운데, 박계옥 작가의 전작 tvN 드라마 ‘철인왕후’ 또한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조선의 역사를 유머거리로 소비해 논란을 만든 바 있는 ‘철인왕후’. 여기에 출연했던 배우들 또한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신혜선은 지난 2월 종영한 ‘철인왕후’에서 김소용 역을 맡아 활약한 바 있다.

대중들은 ‘철인왕후’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광고에도 문제를 제기하며 불매 운동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광고주 측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

마스크 업체 측은 “여러분의 염려와 같이 동북공정이나 혐한 정서에 휘말리지 않는 기업”이라며 “당사에서 신혜선 배우를 선정하는 데 있어서 ‘철인왕후’ 등의 내용 등의 우리 민족의 정통성을 왜곡하는 부분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못한 점은 회사의 대표로서 거듭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회사에서도 대국적인 차원에서 여러분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회의를 거쳐 방향을 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마스크 업체 측 공식입장 전문.

사진=CJ ENM, 위머스트엠 공식입장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