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협의로 물의를 빚은 김윤상 SBS 아나운서의 빈자리가 빠르게 채워지고 있는 모양새다.

4일 새벽 김윤상 아나운서는 서울 용산구 한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고 경찰조사를 받았다.

주차장 일부가 망가졌지만 다행히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다. 당시 김윤상 아나운서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이는 면허취소 수준에 이른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김윤상 아나운서는 논란이 거세지자 SNS와 팬카페를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제 잘못입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합니다”라며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지네요. 못난 사림입니다”라고 자책했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습니다”라고 거듭 사과를 한 김윤상 아나운서지만, 이후 그는 돌연 SNS를 비공개 전환했다.

팬카페에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안해 얘들아. 많이 실망했지. 나도 스스로한테 실망을 많이 했어. 반성하면서 조심하고 지낼게. 미안해”라고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했다. 이어 “다들 늘 응원해주는데 이렇게 못난 모습 보여서 정말 미안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SBS는 엑스포츠뉴스에 “김윤상 아나운서가 출연하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를 결정했다”고 입장을 전하면서 빠르게 김윤상 아나운서의 대체자를 찾았다.

특히 오늘(1일) 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3’ 온라인 제작발표회 진행자였던 김윤상 아나운서의 자리는 곧바로 이인권 아나운서로 교체 되어, 이 아나운서가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김윤상 아나운서가 진행했던 평일 ‘SBS 8뉴스’ 스포츠 뉴스 역시 이윤아 아나운서가 맡는다. SBS 관계자는 “당분간 이윤아 아나운서가 뉴스 진행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김윤상 아나운서는 2015년에 SBS에 입사했다. 각종 예능프로그램 등에서 활동했고 현재는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 진행을 맡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