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헤이나래 성희롱 사과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헤이나래’가 결국 폐지한다. 출연진이었던 박나래와 헤이지니 역시 사과의 말을 전했다.

25일 스튜디오 와플 유튜브 커뮤니티에서는 “영상 및 커뮤니티의 댓글로 보내주신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였다”라는 제작진의 입장문이 공개됐다.

제작진은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헤이나래’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었다”고 전하면서 “편집 및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들이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채 영상을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구독자와 시청자, 출연자에게 사과했다. 또한 “기존 ‘헤이나래’ 관련 콘텐츠는 모두 삭제 처리했으며 앞으로 ‘헤이나래’ 제작진은 과도한 연출로 자극적인 재미를 추구하기 보다는 모든 시청자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과했다.

박나래와 헤이지니 역시 고개를 숙였다.

박나래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웹예능 ‘헤이나래’의 제작진으로부터 기획 의도와 캐릭터 설정 그리고 소품들을 전해 들었을 때 본인 선에서 어느 정도 걸러져야 했고, 또한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헤이나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를 하기로 제작진과 논의를 마쳤다”고 밝히며 “이번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헤이지니는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과 함께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했다”며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앞으로 제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거듭 강조했다.

한편 스튜디오 와플의 웹예능 ‘헤이나래’에서는 박나래와 헤이지니가 출연했고, 문제가 된 영상에서는 박나래가 장난감을 체험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박나래는 남자 인형을 만지고 옷을 갈아입히는 모습을 공개했고 이 과정에서 수위 높은 행동과 거침없는 발언이 이어지면서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이하 ‘헤이나래’ 공식 입장 전문.

‘헤이나래’ 제작진입니다.

영상 및 커뮤니티의 댓글로 보내주신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였습니다.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헤이나래’ 폐지를 결정하였습니다.

업로드 되었던 ‘헤이나래’는 대중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제작된 콘텐츠임에도 영상 중 특정 장면 및 자막이 과도한 성적 표현을 포함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편집 및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들이 불쾌함을 유발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한 채 영상을 발행하였습니다.

이에 ‘헤이나래’ 영상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구독자 및 시청자, 아울러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결심해준 두 출연자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기존 ‘헤이나래’ 관련 콘텐츠는 모두 삭제 처리하였으며, 앞으로 ‘헤이나래’ 제작진은 과도한 연출로 자극적인 재미를 추구하기보다는 모든 시청자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구독자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헤이나래’ 제작진 드림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