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터 헤이지니(강혜진)이 ‘헤이나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5일 헤이지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불미스런 영상에 대해 출연자로서 기분이 상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했다”며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고 고개 숙였다.

헤이지니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하여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제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헤이지니와 박나래가 출연하는 웹예능 ‘헤이나래’에서는 박나래가 남자 인형을 리뷰하며 선 넘는 발언을 하며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고개를 숙였으며 박나래 역시 ‘헤이나래’에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하 헤이지니 인스타그램 글 전문.

크리에이터 강혜진 입니다. 먼저 불미스런 영상에 대해 출연자로서 기분이 상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하였습니다.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습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느끼게하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제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저에게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헤이지니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