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박계옥 작가의 이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는 이성계가 고려를 멸망시키고 조선을 건국하는 과정에서 생시라는 악령을 서역 구마사의 도움을으로 퇴치한다는 설정의 퓨전 사극으로, 조선 시대 좀비물 ‘킹덤’과 비교된다.

이날 방송에서 충녕(장동윤)이 요한의 통역사 마르코(서동원)를 접대하기 위해 찾은 기생집에서 중국 간식 중 하나인 월병과 중국 음식 피단이 등장했다.

우리 전통 음식이 아닌 중국 음식이 차려진 술상이 등장한 점에서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함께 태종이 악령에 사로잡혀서 선량한 백성을 마구 해치는 장면 역시 시청자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조선구마사’의 각본을 맡은 박계옥 작가는 전작인 ‘철인왕후’에서도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원작이 중국 소설이고 그 작품 내용과 작가에 대해 혐한 논란이 있었다. ‘철인왕후’ 내에도 역사 왜곡, 역사 속 실존 인물의 지나친 희화화 등이 논란이 됐다.

이 같은 논란이 반복되자 네티즌들은 작가에 대한 친중 논란도 제기하고 있다.

박 작가가 각본을 공동 집필한 영화 ‘천군’에서는 이순신이 중국에 인삼 밀수를 하며 살아가는 청년이라는 설정이 나오기도 한다.

박계옥 작가는 중국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 소속으로, 지난 15일 이 회사와의 집필 계약 체결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한국저작권 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된 박 작가의 저작물 중에는 ‘중국식 출장 연애’라는 작품이 등장하고, 박 작가의 과거 소속 회사 자료에는 그가 ‘리틀 차이나’라는 작품을 집필했던 사실도 전해졌다.

또한 ‘닥터 프리즈너’, ‘댄서의 순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조선족을 소재로 다룬 점도 재조명되고 있다.

한편 22일 방송된 ‘조선구마사’ 1회는 시청률 9.9%(2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월화드라마 중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글 / 이슈퀸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한국저작권 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쟈핑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