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조 혼성 밴드 도마(김도마, 거누) 보컬 김도마가 사망했다. 28세의 젊은 뮤지션의 안타까운 비보에 동료 뮤지션들부터 음악 팬들까지 애도를 전하고 있다.

김도마는 지난 2015년 첫 번째 EP 앨범 ‘도마 0.5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다. 그의 사망 소식은 함께 밴드 도마로 활동 중인 거누를 통해 알려졌다. 거누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도마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그는 “어제 상황이 정리되지 않아 주변 몇분에게만 연락 드렸다. 어제(19일) 도마 멤버 김도마(김수아) 누나가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어 “아마 월요일 전주에서 장례식을 진행할 것 같다. 자세한 사항들은 전해 받으면 다시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많은 동료들과 뮤지션들이 안타까움을 표하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요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도마의 사진을 업로드하며 “슬픈 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글을 남기며 슬픔을 함께 나눴다.

오랜 시간 김도마의 음악을 사랑하며 응원해온 팬들 역시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팬들은 “믿을 수가 없다” “새로운 앨범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작스럽다” “이게 무슨 일이에요” 등의 댓글을 달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도마는 데뷔 앨범 ‘도마 0.5’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2017년 밴드 도마 첫 번째 정규 앨범 ‘이유도 없이 나는 섬으로 가네’를 발표, 이듬해 한국 대중음악상 포크 부문 음반 및 노래 부문 노미네이트됐다. 또 최근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OST ‘휘파람’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전주효사랑장례문화원에 차려졌다. 발인은 24일 12시다.

사진=도마 공식 페이스북, 앨범 재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