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키스에이프(Ketih Ape)가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키스에이프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 싫어하는 이들에게 좋은 뉴스가 있다. 의사가 내게 ‘3~6개월 정도 남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무보수로 내 인생의 작은 영감을 줬거나 나와 함께 성장한 뮤지션들에게 피처링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내가 이 곳을 떠나기 전에 내가 할 수 있는 한 많은 음악을 남기고 싶으니 연락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키스에이프는 자신의 위치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으로 표시했으며, 병원 침대에 누워 주사를 맞고 있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누리꾼들과 동료들이 응원과 위로의 말을 전하자 키스에이프는 “내 건강이 아니라 음악에 대해서 말해달라”고 답했다.

한편 키스에이프는 지난 2013년 예명 키드 애쉬(Kid Ash)로 코홀트 1집 앨범 ‘Orca-Tape’를 발매하며 정식 데뷔했다.

이후 2015년 발매한 싱글 ‘잊지마’로 전 세계적인 인지도를 얻었으며 미국 진출에 성공해 세계적인 힙합 레이블 88rising 소속으로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해왔다.

다음은 키스에이프 글 전문.

Good news for my haters. My DOC said I only got 3 to 6month left… Nah mean…?

I’m gonna do the feature without payments if you gave me a little part of the inspiration for my music life or I grew up with someone I lookups DM ME I WANT LEAVE MY NOISES AS MUCH AS I CAN BEFORE I LEAVE THIS PLANET.

사진=키스에이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