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기업 리브랜딩 발표회에서 핵심가치를 강조하고 용산 신사옥을 공개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9일 빅히트 레이블즈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뉴 브랜드 프리젠테이션'(NEW BRAND PRESENTATION)을 진행했다.

이날 프리젠테이션은 현 시대에 맞춰 화상 회의를 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CEO, CBO들의 모습으로 진행됐다.

빅히트 방시혁 의장과 윤석준 글로벌 CEO, 박지원 HQ CEO, 민희진 CBO가 참석해 빅히트에서 하이브로 변경하는 사명과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윤석준 CEO는 “빅히트가 창립 16주년을 맞았는데, 내가 입사한 지도 10년이 넘어가고 있다. 그동안 늘 새로운 도전과 시작을 맞이했던 것 같다”고 말했고 방시혁 의장은 “윤석준 CEO가 입사한 뒤 우리 회사의 리비전이 시작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박지원 CEO는 “입사한 지 1년 정도 됐는데 빅히트를 보고 느낀 것은 항상 본질에 집중하려는 기업이라는 것이다. 음악이란 무엇인지, 아티스트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음악을 통해 위로와 감동을 전하는 일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방시혁 의장은 “팬들의 불편함을 개선해서 경험을 늘리는 것”에 초점을 뒀다며 “팬덤이 모여서 소통하고 연대할 수 있는 위버스 개발이 기억에 남는다. 언어와 국경을 초월해 모여서 아티스트와 커뮤니케이션하고 아티스트와 관련된 모든 팬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윤석준 CEO는 “엔터테인먼트 회사의 행보로 생소하다 느끼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지금은 이해하시는 분들도 많다”며 “우리는 음악이 음악 그 자체로서는 물론이고 다양하게 변주된 형태로서 삶의 확장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빅히트의 사명이 하이브(HYBE)로 변경됨을 알린 방시혁 의장은 “음악, 아티스트,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더 많은 영역에서 경계 없이 음악의 변주에 도전하려는데 무한대의 영역은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업을 아우르고 연결, 확장할 수 있는 구조로 새로운 사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변경 이유를 이야기했다.

또 “연결, 확장, 관계를 상징하는 하이브라는 새로운 사명을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기존 빅히트는 빅히트 뮤직 레이블로 하이브 안에서 존속될 거라고.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 뮤직은 변함없이 정체성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음악 작업과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팬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하며 레이블로서의 본질적 역량, 본래의 자세와 기준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본다”고 소개했다.

이어 민희진 CBO가 등장해 “많은 분들이 제가 걸그룹 프로젝트에만 집중할 것으로 예상하셨는데, 그 이전에 브랜드 시스템을 신사옥 설계로 잇는 일까지 맡았다”며 지하 7층, 지상 19층의 신사옥을 공개했다.

하이브의 신사옥은 새로운 시장과 패러다임을 창출하며 창조적인 일을 하는 지적 자산가 ‘하이퍼 노마드'(Hyper Nomad)를 콘셉트로 다양한 형태의 공간이 존재했는데 ‘모빌랙’ 구조와 자율좌석제, 라운지와 라이브러리, 피트니스, 오디토리엄, 공중정원 등의 특색 있는 구조가 눈을 사로잡았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빅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