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투투 출신 방송인 겸 사업가 황혜영이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황혜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헐 미쳤구나아아. 운동은 식욕이 좋아질만큼만 했던 것이냐. 지난 겨울동안 진심으로 내려놨었구나아. 정신차렷. 더도말고 덜도말고 일단 3kg만 빼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체중계 위에 오른 그의 발이 담겼다. 체중계에는 48.4kg가 기록돼있다.

황혜영은 “참고로 제 키는157cm입니다. 저 무게 많이 나가는거예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혜영은 혼성그룹 투투로 활동했으며, 2011년 김경록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사진=황혜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