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故 이치훈의 유산 기부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8일 유산 기부 전달식에는 어머니 정은영과 생전 고인의 친구였던 배우 송채린, 김재훈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예능 프로그램 ‘얼짱시대’ 출신 아프리카TV BJ 故 이치훈은 지난해 만 32살의 젊은 나이에 급성 패혈증으로 별세했다. 이 씨는 몸살을 동반한 임파선염으로 건강 이상을 호소하다 상태가 급격히 악화돼 안타깝게도 숨을 거두고 말았다.

앞서 故 이치훈의 유족은 지난해 고인이 살았던 지역인 부산에서 고양이를 구조하는 유튜버 고양이마대장과 서울연탄은행에도 기부한 바 있다. 이번 후원은 3월 19일 故 이치훈의 기일을 맞아 진행됐다. 후원금은 재능이 있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는 아동과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어 세상에 나가야 하는 아동을 위한 사업비로 사용된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故 이치훈을 유산 기부 후원자 모임인 그린레거시클럽 29호로 헌액할 예정이다.

이 씨의 어머니 정은영 씨는 “아들은 생전에도 선하고 검소한 성격이었다. 주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나눠 주는 사람이었으며, 아들이 남겨놓은 재산을 생명을 살리는데 사용하면 하늘에 있는 아들이 더욱 기뻐할 것 같아 결심하게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고인의 뜻이 실현될 수 있게 마음이 힘든 와중에 후원을 결심해 주신 고인의 어머니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중한 후원금이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귀하게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이치훈 인스타그램,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