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전수경이 이혼 후 ‘슈퍼맘’으로 지냈던 사연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SKY‧KBS 2TV 예능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배우 김현숙과 전수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수경은 “저도 첫 남자랑 결혼했다. 27살에 결혼했는데 연애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김현숙은 “생긴 건 정말 세게 생겼는데 의외성이 많다”고 거들었다.

취미를 묻자 전수경은 “지금 남편 만나면서는”이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수미는 “그럼 두 번째냐”고 물었고, 전수경은 “그렇다. 재혼하면서 제가 많이 바뀌었다”고 긍정했다.

전수경은 2008년 이혼 후 쌍둥이 딸을 홀로 키웠다고. 김현숙은 “저희 엄마랑도 잘 안다”며 “(전수경이) 네 살 쌍둥이를 데리고 지방 공연을 다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수경은 “(현숙이 어머니가) 정말 많이 도와주셨다. 혼자서 셋을 키운 경험이 있으시니 제 모습이 딱 해보이셨나 보다. 저 대신 쌍둥이들을 데리고 주무셨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수미는 친정엄마가 쌍둥이를 돌봐줄 수 없었던 것인지 물었고, 전수경은 “저희 엄마는 저 28살에 돌아가셨다”며 “효도한답시고 결혼을 좀 빨리 했다. 엄마가 좋아하시진 않았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2014년 지금의 남편과 새 출발을 한 그는 재혼 후 삶에 대해 “전 참 많은 걸 내려놓고, 그 이상을 얻었다. 남편을 통해 많은 걸 배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 / KBS 방송화면